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2019년 1월 독서동아리(더 리더스) 선정 도서

작성일
2018.12.27 16:07
등록자
이종수
조회수
90
첨부파일(1)
오후네시
동화 같은 분위기에서 출발하여 중반에는 블랙 코미디로 마지막에는 으스스한 괴담이 되는,
그러나 결국 '인간이란 무엇인가'라는 피할 수 없는 질문으로 끝을 맺는 독특한 소설, 아멜리 노통브의 의 새로운 판본이다.
계속 말을 거는 주인과 침묵으로 일관하는 손님, 이 두 사람이 펼치는 숨 막히는 심리를 다룬 이 소설은 출간 이후 39쇄를 거듭하며
현재에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야기는 은퇴한 노부부가 꿈에 그리던 자신들만의 집을 갖게 되는 것으로 시작된다. 이제 그들은 호젓한 시골, 아담한 집에서 혼잡한
세상을 잊고 행복한 꿈에 잠기려 한다. 그러던 어느 날 주위에 단 하나뿐인 이웃이 찾아온다. 그들은 그가 의사 출신이라는 사실에
고마워하며 그를 반갑게 맞이한다.

그러나 그 이웃은 매일 같은 시각에 찾아와 두 시간 동안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앉아 있다. 반가운 이웃은 조금씩 귀찮은 불청객이 되고
점점 그들의 삶 깊숙이 들어와 자신들만의 집에서 누리던 평화와 안식을 깨뜨리는 존재가 되며 급기야는 공포의 대상이 되는데….

출처: 알라딘
담당부서
복지행정국 문화체육과 도서관운영
정현숙
061-550-6902
  • 조회수 16,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