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진정한 힐링이 있는 곳

섬속의 낙원

고산 윤선도 원림

윤선도 원림은 조선시대 대표적인 정원 양식을 하고 있다. 윤선도 선생이 병자호란으로 인하여 제주로 향하던 중 이곳의 절경에 매료되어 머물게 되었으며『어부사시사』 등 주옥같은 한시가 이곳에서 창작되었다.

고산은 보길도의 산세가 피어나는 연꽃을 닮았다하여 부용동이라 이름 지었다.

그는 우선 섬의 주봉인 격자봉 밑에 낙서재를 지어 거처를 마련했다. 조그마한 세채의 기와집을 동쪽과 서쪽, 그리고 중앙에 짓고 기거했다. 그는 85세 낙서재에서 삶을 마치기까지 보길도의 곳곳에 세연정, 무민당, 곡수당,정성암 등 모두 25채의 건물과 정자를 짓고 자신만의 낙원인 부용동 정원을 가꾸었다.

  • 낙서재 전경 낙서재
  • 곡수당 전경 곡수당

부용동 정원은 고산이 직접 조성한 생활공간이자 놀이공간으로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별서정원에 해당한다. 누정이 누각과 정자를 아울러 이르는 말이라면, 별서는 농장이나 들이 있는 부근에 한적하게 따로 지은 집을 말한다. 고산의 ‘어부사시사'는 이 같은 별서를 배경으로 창작되었다.

오늘날 남아 있는 부용동 정원은 크게 세 구역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우선 거처하는 살림집인 낙서재 주변과 그 맞은편 산 중턱의 휴식공간인 동천석실 주변, 그리고 부용동 입구에 있는 놀이의 공간이라 할 세연정 주변이다. 이처럼 윤선도는 당쟁으로 시끄러운 세상과 멀리 떨어진 자신의 낙원에서 마음껏 풍류를누렸다. 여기에서 그는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어부의 소박한 생활을 창의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동천석실

완도 가는 방법

해당 버튼을 클릭하시면 자세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갤러리

  • 세연정
  • 세연정
  • 세연정
  • 보길도 윤선도 원림

사진더보기

위치 및 주변정보(주변3km이내)

전라남도 완도군 보길면 부용길 165

버스길찾기 검색
>

보길도 윤선도 원림

by nc nd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BY-NC-ND)원 저작자를 밝히면 자유로운 이용이 가능하지만, 영리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고, 변경 없이 그대로 이용해야 합니다.

SNS/블로그 실시간 업데이트

담당
복지행정국 문화체육과 문화재팀
담당자명
이주승
담당전화번호
061-550-5473
최근업데이트 :
2016.11.23
조회수 :
18,046

TOP